IPO 착수한 글로벌파운드리, 인텔 M&A 제안 거절했나

입력 2021.08.19 09:53

미국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 글로벌파운드리가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앞서 인텔이 이 회사를 인수해 파운드리 경쟁력을 높일 것이란 보도가 나왔지만, 사실상 무산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 / 글로벌파운드리
로이터통신은 18일(현지시각)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글로벌파운드리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IPO 신청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글로벌파운드리는 10월 IPO 계획을 공개하고 연말 또는 내년 초 뉴욕증시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IPO를 통해 250억달러(29조원)의 자금 조달이 목표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글로벌파운드리가 인텔과 300억달러(34조원) 규모의 매각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글로벌파운드리는 매각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글로벌파운드리는 아직 인텔로부터 공식 제안을 받지 않았고, 기존 고객인 AMD와 마찰과 규제 당국의 반독점 조사를 우려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