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IT] 효도폰 말고 노인을 위한 휴대폰 서비스는 없나

입력 2022.01.25 06:00

한국은 모든 국민이 적어도 한 대 이상의 휴대폰을 보유한 나라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21년 11월 기준 국내 휴대폰 회선 수는 5539만개로 국내 인구수(5184만명)보다 많다. 이처럼 이동전화 서비스는 국민 보편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소비자 불만이 끊이지 않게 발생하고, 특히 고령층 소비자의 애로사항이 들끓는다. 한국 사회의 고령화 속도가 빠르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동통신 업계가 시대 흐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처지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전국 단위 소비자 상담 콜센터(1372소비자상담센터)에서 2021년 12월에 접수한 소비자 상담 건을 공개했다. 이동통신 서비스 관련 상담 건수는 1360건으로 유사투자자문, 헬스장에 이어 3위였다. 2019년 12월과 2020년 12월에 이어 3년 연속 3위다. 정부와 국내 이동통신 업계가 글로벌 이동통신 산업을 선도한다고 자부하는 상황에서 민망한 지표다.

높은 상담 순위보다 문제로 다가왔던 것은 세대별 주요 상담 항목이다. 한국소비자원이 배포한 보도자료 말미에 작은 글자로 표기돼 있어 넘길 수도 있었지만, 숫자를 보니 지나칠 수 없었다. 70대(5.4%)와 80대 이상(4.7%) 소비자가 이동통신 서비스를 두고 상담한 비중이 전체의 10.1%에 달했기 때문이다.

반면 40대와 50대 소비자는 해당 비중이 각각 1.9%, 2.3%에 불과했다. 20~30대 소비자의 경우 아예 주요 상담 항목에 이동통신 서비스가 없었다. 고령층 소비자가 젊은 세대보다 정보 접근성이나 습득 면에서 어려움을 겪다 보니 발생한 안타까운 사례다.

과거 통계를 더 살펴봤다. 2019년 12월 기준 70~80대 이상 소비자가 이동통신 서비스를 두고 상담한 비중은 12.6%에 달했다. 2020년 12월엔 12.5%였다. 연도별로 수치 차이가 있었지만 지표는 해마다 꾸준히 나타내고 있었다. 이동통신 서비스에서 고령층 소비자를 위한 대안이 있어야 한다는 점을 말이다.

안타깝게도 이동통신 업계에선 이를 세심히 살피지 않는 모습이다. 온라인 판매 비중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이통 3사 온라인몰을 살펴봤다. 분할 상환, 공시지원금 등 어려운 통신 용어가 즐비했지만 상세 설명은 없었다. 그나마 있는 안내사항은 30대인 기자가 보더라도 모니터로 고개를 숙여야 할 만큼 작은 글씨로 적혀 있었다. 이동통신 서비스에서 계약 불이행, 설명 부실 등이 주요 상담 사유로 꼽히는 것을 살폈을 때 문제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오프라인 창구마저 무인 매장으로 변해가는 상황은 더욱 우려를 키운다.

이통 업계는 그간 저가 스마트폰과 이동통신 상품을 각각 효도폰, 시니어 전용 요금제라 부르며 판매하기 바빴다. 고령층 소비자를 위한 서비스 개선이나 변화를 고민하지 않았다. 최근에야 데이터 사용이 늘어난 고령층 모바일 사용 패턴에 맞춰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늘리고 데이터 속도도 높인 시니어 요금제가 나온 상황이다. 이마저도 이통 3사 대신 알뜰폰 업계가 내놓은 상품이라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 사이 고령층 소비자 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통계청은 2025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전체의 20.6%까지 확대할 것으로 내다봤다. 초고령사회(65세 인구가 전체의 20% 이상)를 앞둔 상황에서 이통 업계는 아직 준비가 덜 된 모습이다. 더 늦어지면 안 된다. 노인을 위한 이동통신 서비스를 바라는 것은 단순한 기대가 아님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줌인IT] 대기업 중고차 시장진출 타진, 소비자란 명분 잊지말아야 조성우 기자
[줌인IT] 500만원 넘는 국산 최신 게이밍 노트북 최용석 기자
[줌인IT] 윤석열 당선인에게 핀테크란? 박소영 기자
[줌인IT] 모자란 행정력, 전기차 충전·전동 킥보드 단속 유명무실 이민우 기자
[줌인IT] 삼성, 갤S22 성능 강제로 떨어뜨린 GOS 반면교사 삼아야 김평화 기자
[줌인IT] 하이브리드 전쟁 시대 IT 군대 육성해야 류은주 기자
[줌인IT] 1등 거래소 업비트의 이상한 거리두기 조아라 기자
[줌인IT]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한 대기업 성과급 잔치 이광영 기자
[줌인IT] 지금 대한민국에 혈액이 부족하다 김동명 기자
[줌인IT] ‘민영기업' 포스코의 잰걸음… 정치권 개입 말아야 조성우 기자
[줌인IT] 인텔 참전 앞둔 그래픽카드 시장 ‘폭풍전야’ 최용석 기자
[줌인IT]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기의 이면 박소영 기자
[줌인IT] 전기차 전환, 명확한 세금 징수 계획 필요하다 이민우 기자
[줌인IT] 이통3사, 갤럭시S22 가입자 알뜰폰에 다 뺏길 판 김평화 기자
[줌인IT] 불분명한 '메타버스'를 준비하는 우리의 자세 이은주 기자
[줌인IT] 삼성 TV 사업, 명분에 밀려 실리 잃지 말아야 이광영 기자
[줌인IT] 시장 불신 자초한 제약바이오, 공시 가이드 변경으로 신뢰 찾을까 김동명 기자
[줌인IT] 상생없는 ‘혁신의 아이콘' 테슬라 조성우 기자
[줌인IT] 해외는 게임성, 국내는 블록체인 임국정 기자
[줌인IT] 비트코인 하락에 그래픽카드 값 폭주 멈추나 최용석 기자
[줌인IT] 난감한 생보사의 디지털화 박소영 기자
[줌인IT] 성능보다 가격 따지는 이상한 전기차 보조금 이민우 기자
[줌인IT] 시총 3000조원 회사 애플의 AS "소비자 탓입니다" 김평화 기자
[줌인IT] 디지털 대전환시대, 북한 미사일만 위협이 아니다 류은주 기자
[줌인IT] 너도나도 플랫폼의 시대...책임은 누가 지나 이은주 기자
[줌인IT] 신세계에 가려진 한화 3세發 ‘오너리스크’ 이광영 기자
[줌인IT] 국가 백신·치료제 산업 성패는 ‘기초과학’에 있다 김동명 기자
[줌인IT] 에디슨모터스, 자신감만으로 설득 못한다 조성우 기자
[줌인IT] AMD의 비약과 제정신 차린 인텔 최용석 기자
[줌인IT] 쏠리는 관심만큼 안전장치 필요한 핀테크 박소영 기자
[줌인IT] 오미크론 뚫고 CES 참전한 K자율주행, 보상은 C-V2X 단일 표준 이민우 기자
[줌인IT] 단지 내 5G 기지국이 인체에 유해하다고? 김평화 기자
[줌인IT] 소프트웨어도 명세서가 필요하다 류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