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개발자 축제 열린다'…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 10월 개최

김평화 기자
입력 2020.09.10 18:01 수정 2020.09.10 18:02
삼성전자가 소프트웨어(SW) 개발자를 대상으로 오픈소스 콘퍼런스를 연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제7회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SOSCON) 2020’을 온라인에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개최 날짜는 10월 14일이다.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는 2014년부터 매년 개최된 행사다. SW 개발자 약 2000명이 모여 오픈소스 기반의 5G와 인공지능(AI) 등의 최신 기술 정보 및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는 7개 기조연설이 마련돼 있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최승범 삼성리서치 전무 ▲짐 젬린 리눅스 재단 의장 ▲대니스 쿠퍼 이너소스 커먼스(기업 오픈소스 활용 장려 재단) 의장 ▲김수정 위민 후 코드(글로벌 여성 개발자 커뮤니티) 서울팀 대표 등의 국내외 오픈소스 전문가 강연이 펼쳐진다.

16개 세션도 운영된다. 네이버와 마이크로소프트(MS), SK하이닉스 등 여러 업계 오픈소스 개발자가 기술 세션에 참여할 예정이다.

승현준 소장은 "이번 콘퍼런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를 준비하면서 세계적 대응이 필요한 문제를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오픈소스를 통해 개발자 교류를 강화해 SW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