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정의선, 이재용 이어 LG 구광모와 '배터리 회동'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0.06.19 14:36 | 수정 2020.06.19 14:48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이어 구광모 LG그룹 회장과도 ‘배터리 회동’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구 회장 만난 후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도 만남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배터리 동맹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삼성·LG·SK그룹은 계열사 삼성SDI·LG화학·SK이노베이션을 통해 배터리 사업을 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 구광모 LG그룹 회장(오른쪽) / IT조선 DB
19일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과 구 회장은 오는 22일 충북 청주시 오창공장에서 비공개 회동을 한다.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을 둘러본 뒤 LG화학의 배터리 기술개발 현황과 양사 간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이미 현대차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2022년 출시할 전용 플랫폼 전기차에도 LG화학이 공급사로 선정됐다.

정 부회장의 연이은 행보는 전기차 사업 확대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울산 공장 내 전기차 전용 라인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LG화학과는 전기차와 배터리 분야 핵심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공동으로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을 찾는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달 정 부회장은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삼성전자 이 부회장을 만나 전고체배터리 기술 현황을 논의하는 등 확대되는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현대차·LG그룹 모두 이번 회동에 대해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