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공공 클라우드 사업 1000억 넘는다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1.04 06:00
정부가 클라우드 플랫폼 및 서비스 고도화로 새해 공공 부문 디지털전환에 박차를 가한다. 예산을 투입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급증한 비대면 수요를 바탕으로 가속화된 클라우드 도입 물결을 공공 분야까지 확대한다.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강화와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지원에도 나선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을 구체화해 업무 효율 제고는 물론, 관련 솔루션 개발·출시를 촉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취약한 공공 정보시스템 보안도 클라우드 전환으로 보완한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4차 산업 핵심 기술과 서비스 고도화의 기반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 아이클릭아트
행안부, 공공 부문 클라우드 전환에 570억원 투입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새해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첫 사업에 57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조만간 총괄기관을 선정하고 관련 인프라 조성을 위한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다.

관련해 행안부는 지난해 6월,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정부의 디지털전환 가속화를 지원하기 위한 전산 환경 운영방안을 담은 ‘디지털정부 혁신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각 기관에서 소규모로 분산해 운영 중인 공공 정보시스템을 효율성과 안전성을 갖춘 데이터센터로 통합하겠다는 방침이다.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PaaS)을 활용해 공공 디지털서비스를 개발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을 통해 디지털 정부 혁신 발전계획을 구체화했다. 행정·공공기관에서 소규모로 분산해 운영하는 공공 정보시스템을 공공·민간 클라우드로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통합하겠다는 내용이다.

이를 위한 제도적인 뒷받침에도 박차를 가한다. 그 일환으로 행안부는 지난 12월 3일, 공공부문 정보화 담당자 및 학계‧산업계 IT 종사자와 함께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온라인 콘퍼런스’를 개최해 ‘범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성을 공개했다. 클라우드 전환을 준비 중인 행정·공공기관 및 산업계 실무자가 참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범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은 디지털 정부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서버, 스토리지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비롯, 서비스 개발도구를 별도로 구매하지 않고 간단한 신청만으로 사용할 수 있게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범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이 활성화되면 서비스 개발환경을 갖추기 위한 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클라우드 친화적인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다.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지능형 기술도 손쉽게 적용할 수 있다.

디지털 서비스 전문계약 제도 활용도 본격화한다. 이를 통해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가 공공 분야에 활발히 도입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디지털 서비스 전문계약 제도는 기존 클라우드와 같은 신기술을 도입할 때 최대 두 달 이상 소요됐던 계약 절차를 2주 이내로 단축하는 것이 골자다. 신기술의 빠른 적용을 돕기 위함이다.

민간 클라우드 솔루션에 대한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한 보안인증 지원 관련 예산도 19억원으로 확대했다.

장수완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국장은 "정부의 디지털전환을 가속하기 위해서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디지털 인프라가 필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행정·공공기관이 디지털정부 서비스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클라우드 생태계 강화에 600억원 투입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확산하기 위해 마련한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에 250억원을 투입한다.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제조 ▲물류 ▲헬스케어 ▲교육 ▲비대면 복지 등 5개 분야 클라우드 인프라를 강화하고 기업을 선정·지원해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강화를 지원하는 목적으로 마련된 사업이다. 총 250억원 규모 67개 과제로 구성됐다. 분야별 각 50억원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클라우드 원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클라우드 연구개발(R&D)에도 올해 206억원을 투자한다. 공공 부문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을 40억원으로 증액했다.

자금과 기술력이 부족해 고충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클라우드 전환 지원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홍사찬 과기정통부 인터넷진흥과장은 지난달 ‘2021년 정부 클라우드 정책 및 사업’을 발표하며 "과기정통부는 2021년 국내 클라우드 산업 성장을 위한 지원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강화로 글로벌 진출 기업이 연이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