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유·무선 통신 장애 원인은 '디도스' 공격

김평화 기자
입력 2021.10.25 11:58 수정 2021.10.25 12:15
25일 오전 KT 전국 유·무선 통신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했다. KT는 디도스 공격을 받아 이같은 장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일부 지역서 복구된 상태다.

25일 통신 업계에 따르면, KT는 오전 11시 이후 유·무선 네트워크 서비스 중에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는 문제를 겪었다. IT조선 확인 결과 KT 무선 가입자와 유선 가입자 모두 인터넷 서비스 사용에 있어서 불편을 겪었다.

KT 무선 가입자인 A씨는 25일 오전 "지금 아무것도 안 된다. 핸드폰에선 앱 실행이 안 된다"며 "집 인터넷과 TV, 핸드폰까지 KT 서비스를 사용해서 불편이 크다"고 말했다. KT 유선 가입자 B씨도 "재택 중인데 인터넷이 안 된다"고 말했다.

KT는 이같은 장애가 대규모 디도스(DDos) 공격 때문에 발생했다고 짚었다. 디도스는 분산 서비스 거부(Distribute Denial of Service)의 영문 약자다. 서버가 처리할 수 있는 용량을 초과하는 정보를 한꺼번에 보내 과부하로 서버를 다운시키는 사이버 공격 유형이다.

KT 측은 "(장애 원인을) 파악하는 단계다"며 향후 원인을 파악하는 대로 복구 계획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25일 정오를 기점으로 현재는 일부 지역에서 통신 장애 복구가 진행 중이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